너무 안 좋게 돌아가고 있는 김흥국 미투 사건 상황

2019년 11월 29일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가수 김흥국씨가 자신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을 상대로 억대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7단독 정동주 판사는 지난 10월 23일 김흥국씨가 A씨를 상대로 “2억원을 지급하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씨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뒤 김씨를 고소했다.

이에 김씨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추행도 하지 않았다”며 “A씨가 불순한 의도를 갖고 접근했으며, 직업을 사칭한 것은 물론 거액을 요구했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관련 혐의를 수사한 후 김씨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김씨 측은 A씨 주장이 보도된 후 각종 계약이 취소되고 이미지에 손상을 입었다며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