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이세돌이 이긴 AI 한돌의 실제 실력

2019년 12월 18일   김주영 에디터

이세돌이 18일 열린 NHN의 바둑 인공지능 한돌과 치수고치기 3번기 제1국에서 92수 만에 불계승을 거두어 화제가 되고있다.

3년 전 호선으로 대결했던 알파고와의 대결과 달리 이날 대국은 이세돌이 2점을 깐 상태에서 덤 7집 반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는 인공지능의 우세를 인정하는 수치다.

앞서 인공지능 한돌은 국내 정상급 바둑기사 5명을 모두 이겼고, 올해 세계 AI 바둑대회에서는 3위에 올랐다.

한돌도 알파고처럼 여러 기보를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지만, 여러 인공지능이 각자 결론을 낸 뒤 최종값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한 단계 진보했다.

이창율 NHN 게임AI팀장은 “한돌의 인간과의 승률은 90% 이상이 넘을 것 같고 알파고는 총 4가지 버전이 공개됐는데 그중에서 마지막 버전과 그 직전 버전 중간 정도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AI 한돌은 중반 전투에서 웬만한 프로기사라면 하지 않을 실수를 저질러 승부가 단명국으로 끝났다.

25년간의 프로기사 생활을 하면서 처음 2점을 깐 이세돌은 이날 3귀를 차지하면서 차분하게 출발했다.

포석을 마친 뒤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첫 번째 승부처는 우변에서 발생했다.

이세돌은 우변 자신의 돌을 돌보는 대신 상변에 집을 마련했고 한돌은 우변 흑돌을 둘러싸고 공격에 들어갔다.

만약 이세돌의 흑돌이 죽거나, 살더라도 큰 손해를 본다면 단숨에 형세가 뒤집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흑돌을 공격하던 한돌이 큰 착각을 일으켰다.

자신의 돌이 잡히는 ‘장문’을 한돌이 파악하지 못해 공격하던 요석 3점을 오히려 죽여 버린 것이다.

이날 불리한 핸디캡으로 시작한 한돌은 대국 초반 승률 10% 안팎에서 출발했으나 우변 흑돌을 공격하면서 30%대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3점이 잡히는 순간 승률이 3∼4%대로 폭락했고 더는 대국을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이세돌이 제1국에서 승리하면서 기본 대국료 1억5천만원과 승리 수당 5천만원 등 2억원의 상금을 갖게 되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