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서…” 뒤늦게 밝혀진 수능감독관 레전드

2019년 12월 20일   진 진이 에디터

지난해 11월 15일에 치뤄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중 수능감독관이 했다는 행동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수능감독관이 수능 당시 한 수험생에게 반해서 한 행동이라고 밝혀져 더욱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2019학년도 수능시험 당시 수능 감독 업무를 수행하던 한 교사가 수험생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응시원서를 확인해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성명,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를 확인 후 수험생에게 “마음에 든다”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일 법원 등에 따르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시 수능감독관(31)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수능감독관의 금지 행위에 해당하는 개인정보를 훼손하거나 위조 등을 한 것이 아니라 단지 사적 연락을 위해 이용했을 뿐이기 때문.

판사는 감독관의 행위가 부적절했다고 판단하면서도 수능감독관은 ‘개인정보취급자’에 불과하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처벌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수능보러 간 학생한테 무슨 짓이야”, “법을 떠나서 진짜 생각없다”, “저 사람한테 배우는 제자들이 불쌍하다”, “미친거아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