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토론토 8000만 달러 이적이 더 대단한 이유

2019년 12월 23일   김주영 에디터

FA 시장에 나온 메이저리그 투수 류현진이 8천만달러를 받고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입단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져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4년에 8천만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토론토에 가게 됐다”는 글을 올렸다.

또 ESPN의 제프 파산 기자도 같은 날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했다”는 동일한 내용을 전했다.

아직 토론토는 류현진의 영입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으나 야구계에서 공신력이 높은 전문기자 두 명이 동일한 목소리를 냈다는 점에서 사실상 류현진의 ‘토론토행’이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3이 계약 내용이 맞다면 류현진은 18년 전 박찬호가 텍사스 레인저스와 맺은 5년 6천5백만달러를 넘어서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그 투수 중 최대 규모로 계약한 FA 투수가 된다.

이를 두고 팬들은 “진짜 대단하다” “진짜 위대한 레전드가 되는구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류현진은 텍사스와 7년 1억3천만달러에 계약한 추신수에 이어 역대 2위 규모로 FA 계약을 맺은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될 전망이다.

이 소식을 들은 류현진의 국내 매지니먼트인 에이스펙코리아는 “아직 사인을 한 것은 아니고 토론토의 제안에 합의한 수준이다. 메디컬 테스트 후 최종 사인을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론토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등 젊은 유망주 선수들이 많지만 경험이 풍부한 선발투수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토론토가 류현진이 에이스로서 선발진을 이끌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는 전망이다.

앞서, 류현진은 2019시즌 LA다저스 소속으로 29경기에 등판해 14승 5패 163탈삼진 평균자책점 2.32을 기록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