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복동 나왔던 강소라가 ‘UBD’를 보고 들었다는 생각

2020년 1월 7일

배우 강소라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와 영화로 인해 생긴 일명 UBD(네티즌이 만든 신조어. ‘엄복동’의 약자로 ‘the Unit of Boxoffice Dealings’를 의미한다.)에 대해 “의미깊게 생각한다”며 재치를 보였다.

배우 강소라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와 영화로 인해 생긴 일명 UBD(네티즌이 만든 신조어. ‘엄복동’의 약자로 ‘the Unit of Boxoffice Dealings’를 의미한다.)에 대해 “

강소라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해치지 않아'(감독 손재곤)관련 인터뷰에서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 이후 흥행에 대한 욕심을 느끼느냐는 말에 “흥행 욕심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편하게 할 수 있는 작품이 뭘까, 마음껏 뛰어놀 수 있고, 인위적으로 꾸미지 않아도 되고, 그런 것을 찾는 와중에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 강소라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와 영화로 인해 생긴 일명 UBD(네티즌이 만든 신조어. ‘엄복동’의 약자로 ‘the Unit of Boxoffice Dealings’를 의미한다.)에 대해 “

또 UBD에 대해서는 “내가 했던 영화가 어떤 척도가 된 거다. 의미깊게 생각한다. 이번 영화가 잘 되면 ‘해치지 않아’니까, 거기서 약자를 따 좋은 기준을 만들면 되지 않을까”라고 답하며 웃어보였다.

강소라는 ‘해치지 않아’에서 외길인생 수의사 소원을 연기했다.

배우 강소라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와 영화로 인해 생긴 일명 UBD(네티즌이 만든 신조어. ‘엄복동’의 약자로 ‘the Unit of Boxoffice Dealings’를 의미한다.)에 대해 “ 배우 강소라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와 영화로 인해 생긴 일명 UBD(네티즌이 만든 신조어. ‘엄복동’의 약자로 ‘the Unit of Boxoffice Dealings’를 의미한다.)에 대해 “

‘해치지 않아’는 생계형 수습 변호사 태수가 동물원 동산파크 운영을 맡게 되고, 동물원이 없는 동물원에서 직원들에게 동물 위장근무를 제안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