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차트에서 1위한 이유 말해줄게” 어제자 바이브 발언

2020년 1월 8일

각종 음원차트에서 순식간에 상위권에 랭크된 아티스트들을 상대로 사재기 의혹이 빈번하게 제기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각종 음원차트에서 순식간에 상위권에 랭크된 아티스트들을 상대로 사재기 의혹이 빈번하게 제기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그들 중 ‘바이브’ 와 그들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 측이 설명

그들 중 ‘바이브’ 와 그들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 측이 설명회를 개최하여 사재기의혹에 대해서 정면돌파를 시도해 화제가 되었다.

바이브 측이 음원사재기를 했다는 의혹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주 소비층이 다른 ’50대 음원차트’ 에서 1위를 한 것이다.

각종 음원차트에서 순식간에 상위권에 랭크된 아티스트들을 상대로 사재기 의혹이 빈번하게 제기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그들 중 ‘바이브’ 와 그들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 측이 설명

이에 메이저나인의 ‘황정문’ 대표와 관계자들은 지난 7일 오후에 메이저나인 사옥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서 조목조목 따져가며 해명했다.

‘김상하’ 부사장은 인기아이돌들도 40,50대 평균이 높으며, “원래 50대 음원차트는 기존 실시간이나 일간 차트 1위 곡이 1위를 하고있다”고 답했다.

각종 음원차트에서 순식간에 상위권에 랭크된 아티스트들을 상대로 사재기 의혹이 빈번하게 제기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그들 중 ‘바이브’ 와 그들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 측이 설명

이어서 음원사이트측이 아니기때문에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40~50대 자영업자들이 톱100차트를 그냥 틀어놓는 것이 주요 원인이 아니겠냐며 “50대 음원 차트 1위에 대한 내용은 음원 차트측만 안다” 는 답변도 했다.

각종 음원차트에서 순식간에 상위권에 랭크된 아티스트들을 상대로 사재기 의혹이 빈번하게 제기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그들 중 ‘바이브’ 와 그들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 측이 설명

바이브가 부른 술이 문제야 는 50대 차트에서 차트를 독식하듯 하고 있는 트로트여제 송가인 의 ‘무명배우’ 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또한 현재 사재기 의혹이 주장되고 있는 또 다른 가수인 벤 역시 메이저나인 소속 아트스트로 송가인과 김소유의 진정인가요 를 제치고 50대 차트 3위에 올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멜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