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에 호주 출신 샘 해밍턴이 남긴 말…

2020년 1월 8일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이어 “호주 정부가 당장 새로운 시스템 만들어야 된다”고 해 호주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사태를 우려했다. 8일 샘 해밍턴은 호주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을 담은 영상과 함께 “이거 보고 눈물 나네. 도대체 호주 산불은 왜 이래? 미치겠네”라며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호주 남동부의 산불은 고온과 가뭄으로 인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1000채의 집과 대규모 숲이 불에 탔으며 동물 역시 10억 마리 이상 죽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