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정국 열애설 최초 퍼뜨린 사람의 반전 정체

2020년 1월 16일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지난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월쯤 휴가 중이였던 정국이 거제시내 한 노래방을 방문했을 때 모습이 담긴 CCTV 사진 등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무단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앞서 경찰은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해당 사진들이 여러 사이트에 유포됨에 따라 정국은 당시 동행한 타투이스트 여성 1명과 열애설이 터져 한차례 곤혹을 겪였다.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지난해 9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사람이 붙잡혔다. 지난달 2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시내 노래방 관계자 등 2명을

이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SNS 등을 중심으로 유포되는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당사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돼 알려진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