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라면 먹으며 주식 단타치던 전업주부 근황

2020년 1월 17일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주인공 감은숙 씨는 2007년 방송되었던 SBS 스페셜 ‘쩐의 전쟁’에서 집에서 전문적으로 주식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어린 아들이 있었던 감 씨는 아이에게 밥을 차려준 후 컴퓨터에 앉아 주식 차트를 분석하면서 관심 종목을 체크했다. 전업투자를 하는 그녀였던 만큼 매우 전문적으로 주식을 하는 모습이었다.

당시 방송에서 단타로 9만 5000원을 벌고 상한가가 계속되어 아쉬워했던 감은숙 씨.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그로부터 7년이 지난 후 그녀는 한 경제지 증권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차트를 분석하는 전문가적 면모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그리고 현재 그녀는 엑스원이라는 투자전문회사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방송에서는 유력 은행과 증권사 팀장급들과 수익 대결을 하면서도 압도적인 수익률로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감은숙 씨가 처음부터 주식 고수였던 것은 아니다.

학생들에게 성악 레슨을 가르치던 감 씨는 생활고 시달려 주식 관련 전화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주식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들과 일하며 자연스럽게 주식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주식에 투자하기에 이르렀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7년 한 방송에서 ‘전업투자자 주부’로 소개되었던 한 여성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처음했던 주식에서 실패를 맛본 감 씨는 주식 동호회에 가입해 주식 고수들의 노하우를 전수받으며 실력을 쌓았고, 지금의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

안방에서 컴퓨터로 단타를 치던 그녀가 국내 최고 주식 전문가가 되었다는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한 우물파니까 성공한다” “엄청난 인생 역전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쩐의 전쟁’, 아시아경제TV,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