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뚜렛이 오늘 새벽 공개한 소름끼치는 사실…

2020년 1월 17일

‘조작’ 틱 장애를 연기해 논란이 됐던 유튜버 아임뚜렛 홍정오가 직접 본인의 입장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젠이뚜’라는 유튜브 채널로 복귀를 선언한 그는 17일 새벽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썼다.

그는 “논란이 계속 커지는 만큼 제가 왜 유튜브를 강행하는지에 대한 의문점에 해답을 드리고자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궁극적인 목표는 시트콤을 제작하는 것이었다. 일반인으로서 그 자본을  마련할 방법은 유튜브뿐이었다. 방송사를 따라갈 순 없겠지만 배우들을 섭외하여 흉내는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한 달간 연출했던 아임뚜렛 또한 등장인물 중 한 명이고, 그 두 번째가 애니매이션 매니아 젠이뚜다”라고 조작을 다시금 인정하는 발언을 남겼다.

아울러 “물론 극 중 이름은 다르다. 앞으로 열 명의 캐릭터가 남아있으며 본 채널에 간간히 노출시킬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홍정오에 따르면 해당 시트콤은 총 2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돼있으며, 약 5년에 걸쳐 홍정오 씨에 의해 작성된 대본이다. 시트콤 가제는 ‘행복동 12번지’이며, 단역을 제외한 총 12명의 케릭터가 등장하고 등장인물들은 모두 홍정오 씨 특징과 삶을 닮아있다.

그는 “비난을 받더라도 결승선에 도달할 것”이라며 “저에게 돌을 던지셔서 여러분들의 노여움이 풀리신다면 멈추어 달라고 안 하겠다. 전 이미 사회생활에 미련이 없는 사람이다. 구태여 하고 싶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