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영화 감독설’에 봉준호가 직접 밝힌 내용

2020년 1월 17일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항간에 떠돌던 ‘마블 영화 감독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항간에 떠돌던 ‘마블 영화 감독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의 팟캐스트 ‘더 빅 티켓’에 출연한 봉준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의 팟캐스트 ‘더 빅 티켓’에 출연한 봉준호 감독은 마블 스튜디오 영화의 감독이 되는 것에 대해 “나를 원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봉준호 감독은 “마블이 나에게 감독직을 제안할 것 같지는 않다”라면서 “마블 영화 중에서는 제임스 건 감독 작품과 제임스 맨골드의 로건을 좋아한다. 이런 류의 영화들을 만들 수 있는 대단한 감독들이 많다”고 말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항간에 떠돌던 ‘마블 영화 감독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의 팟캐스트 ‘더 빅 티켓’에 출연한 봉준

이어 “영화 업계는 복잡하지만 감독들에게는 오히려 간단한 업계이기도 하다. 본인이 잘할 수 있는 것을 하면 되기 때문이다. 나는 마블과 맞지 않는 감독이다. 본능적으로 느끼는 바다”라고 답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항간에 떠돌던 ‘마블 영화 감독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의 팟캐스트 ‘더 빅 티켓’에 출연한 봉준

추가로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과 같은 규모의 영화를 만드는 것이 더 편하고 나한테 맞다. 이런 영화는 현미경을 통해 만드는 느낌이 든다. 아주 세밀하고 집중해야하는 접근 방식을 가지고 제작에 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이런 행보를 걷고 싶다. 내가 잘하는 것을 하는 것이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항간에 떠돌던 ‘마블 영화 감독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의 팟캐스트 ‘더 빅 티켓’에 출연한 봉준

한편 ‘기생충’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작 발표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