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에 있던 교민들이 단체로 간다는 한국 지역..

2020년 1월 29일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날 아침부터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이 유력하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이어졌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에 아산에서 격리 조치를 반대하는 의견들이 삽시간에 퍼지고 수용시설로 거론되는 지역의 주민들이 트랙터 등을 동원해 출입로를 막아서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날 오후부터 트랙터 등을 동원해 경찰인재개발원 주변 도로를 봉쇄하고 집회를 시작했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 2통은 지난해 말 기준 196가구 456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초사 2통이 속한 온양5동의 김재호 통장은 “지자체나 주민들 의견수렴도 없이 중앙정부가 경솔하게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주민들이 반대한다고 아산으로 옮긴 것은 지역간 싸움만 붙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한 주민은 “경찰인재개발원은 초사동 마을 한가운데 있고 주민들 대다수가 75세 이상 어르신들로 확산시 줄초상이 날 수도 있다”고 분개했다.

또한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29일 성명을 통해 경찰인재개발원의 격리시설 활용의 절대 반대를 외쳤다.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 주민들이 우한교민 격리시설 반대 시위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명수 의원은 성명을 통해 “아산은 여러 가지 문제점과 제약요인이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으며 인근 천안시민과 정서적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