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때까지..” 노홍철이 5년 만에 연예대상 참석해 했던 말

2020년 1월 30일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전혀 자신의 수상을 예상하지 못한 노홍철은 연신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수상소감에서도 그는 “상을 탈 줄 몰라 제 매니저는 휴가를 간 상태다. 정형돈 씨 매니저가 대신 데려다줬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이럴 줄 알았으면 면도라도 하는 건데. 더 죄수같이 나왔다. 5년 전에 큰 죄를 지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무엇보다 이날 연예대상은 지난 2014년 음.주.운.전 사건 후 노홍철이 5년 만에 참석하는 연예대상 자리였다.

노홍철은 음.주.운.전 논란을 한번 더 언급하며 “5년 전 죽을 죄를 지었다. 언제까지 살 지 모르겠지만 죽을 때까지 반성하며 살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음.주.운.전 이후 5년 만에 연예대상 무대를 밟은 노홍철이 인상적인 말을 남긴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노홍철은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노홍철은 지난해 MBC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그는 ‘구해줘! 홈즈’와 ‘같이 펀딩’ 등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여전한 예능 감각을 뽐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2019 MBC 연예대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