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자기를 놓아달래요. 결혼한대요”

2020년 2월 3일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1년이나 늦게 들어간 초등학교 시절 어머니의 재혼으로 친할머니와 살게 되었다.

그는 중학교 졸업시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친척집을 전전하다가 고등학교는 1년도 다니지 않은 채 중퇴해 18살부터 혼자 살게 되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A씨의 엄마는 “웬만하면 연락하지도, 찾지도 말라”라며 서울 변두리 다세대 빌라 하나를 얻어주고 연락도 끊고 살았다.

결국 A씨는 카페, 빵집, 고깃집, 주유소 등 많은 곳을 돌아다니며 일을 해야했고, 18살 때 대학가 근처에 고깃집에서 일을 하다가 당시 자신보다 4살이 많은 대학생을 알게 되었다.

가게에 올 때마다 호감을 표현한 B씨를 고깃집 사장님이 중간에서 막았지만 3일에 한 번씩 찾아온 B씨는 “저 이상한 사람 아니고 잘할 수 있고, 진지합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B씨는 따뜻한 가정에서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 해맑은 사람이었다.

결국 A씨는 B씨의 도움을 받아 고등학교 검정고시까지 통과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남자친구의 집에서는 A씨를 굉장히 싫어했고, 5년간 한결같은 사랑을 보여준 B씨가 이제 와서 A씨에게 “나를 좀 놓아달라”라며 이별을 통보했다.

이별의 이유는 “회사 여상사와 실수로 잤다. 실수라고 생각했지만 생각할수록 실수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B씨는 “너 때문에 부모님과 싸우고 감정소모하는 것도, 네 걱정하는 것도, 네 상황에 같이 전전긍긍하는 것도 이제 그만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너를 사랑했지만 결혼은 너무 멀고 힘든 일이지만 여상사는 사랑은 모르겠지만 결혼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결혼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5살 무렵 아버지가 건설현장 사고로 돌아가시고 알콜 중독 홀어머니 밑에서 방치돼듯 자라다가

이에 A씨는 “이제 곁에는 아무도 없다. 이런 날 술 한잔 같이 할 친구도 없고 의지할 가족도 없다. 넓은 지구에 저 혼자 덩그러니 남겨진 느낌이다”라고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또한 A씨는 “생각해보면 남자친구는 이런 것도 참 숨이 막혔을 것 같다. 자긴 친구도, 가족도, 주변인들도 참 많은데.. 나는 자기 하나 보고 사니깐 말이다”라고 토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