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처음 나온 ‘날강두’ 노쇼 재판 결과

2020년 2월 4일

이른바 ‘호날두 노쇼’ 사건으로 불리는 유벤투스 내한 사건의 첫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른바 ‘호날두 노쇼’ 사건으로 불리는 유벤투스 내한 사건의 첫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이 모 씨 등 축구경기 관중 2명이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이 모 씨 등 축구경기 관중 2명이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이 판사는 더페스타가 이들 2명에게 각각 37만 1000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른바 ‘호날두 노쇼’ 사건으로 불리는 유벤투스 내한 사건의 첫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이 모 씨 등 축구경기 관중 2명이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더페스타는 지난해 7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vs유벤투스 경기의 주최사였다.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기에 출전하지 않으며 ‘노쇼’ 논란이 불거졌다.

더페스타 측도 출전을 확신해 호날두를 앞세워 경기를 홍보했던 만큼 인터넷상에서는 호날두가 한국 팬들을 우롱한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른바 ‘호날두 노쇼’ 사건으로 불리는 유벤투스 내한 사건의 첫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이 모 씨 등 축구경기 관중 2명이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소송을 낸 이 씨 등 관중 2명은 ‘호날두가 반드시 출전한다’는 광고는 허위·과장에 해당하기에 티켓값 등을 환불받겠다며 민사소송을 냈다.

지난해 7월 말 손해배상 소장이 법원에 접수된 이후 같은 해 12월과 지난달 잇따라 변론기일이 열렸고, 이날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한편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회원 87명도 지난해 8월 더페스타를 상대로 1인당 95만원씩 총 8천28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