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하고 전참시 하차했던 박성광 매니저 ‘임송’ 근황

2020년 2월 5일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C에 사표를 제출한 뒤 박성광과 출연 중이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하차했다.

하차 후 약 8개월 만에 임송 매니저는 ‘유튜버’로서 근황을 알렸다.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

지난해 12월 31일 유튜브 ‘임송 채널’을 개설한 그는 “전참시에서 하차하고 몸이 너무 안좋아 병원도 다니고 못 했던 여행도 다니고 여유로운 생활을 하며 몸과 마음을 다시 잡는 시간을 보냈다”고 직접 근황을 알렸다.

이어 “매니저는 연예인을 케어해야 하는데 프로그램을 통해 오히려 내가 사랑을 받으면서 챙김을 받게 됐다. 매니저 일을 하면서 방송일을 하는 게 맞는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전참시’에서 하차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

아울러 “처음에는 신경을 안 썼는데 가족과 나에 대한 무분별한 악플에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유튜버가 된 계기에 대해서는 “꼭 하고 싶은 일이었다. 매니저로서 소속 배우들이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매니저이기 때문에 만들 수 있는 콘텐츠로 다양한 소통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이 매니저’, ‘병아리 매니저’ 등의 별칭으로 불리며 풋풋한 사회 초년생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안겼던 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송 매니저는 지난해 4월 30일 소속돼 있던 SM C&

현재 임송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신생 기획사인 프로젝트매니지먼트그룹(PMG)로 이적해 매니저로 활동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튜브 ‘임송 채널’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