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복귀할래” 최근 박유천이 실제로 했다는 발언

2020년 2월 6일

마.약 논란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박유천이 복귀를 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약 논란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박유천이 복귀를 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

6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팅에서 “(현 상황을)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해 보겠다”며 복귀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팬미팅은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되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후 처음 치른 공식일정이었다.

마.약 논란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박유천이 복귀를 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

박유천은 “여러분들에게 이런 사랑을 받아도 되는지 잘 모르겠다”며 “잘 이겨내서 활동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유천은 처음 마약 혐의가 불거지자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자신의 무혐의를 주장했다.
마.약 논란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박유천이 복귀를 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
그러나 이는 모두 거짓말이었다.
지난해 박유천은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마.약 논란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박유천이 복귀를 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
그는 7월 2일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후 지난 7월 구치소를 나서며 “앞으로 사회에 봉사하며 열심히 살겠다”며 눈물로 사죄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