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생일 축하’ 편지 보냈다는 한국인

2020년 2월 6일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통일교에 따르면 트럼프

통일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메시지에서 “100번째 생일을 축하한다”며 “놀라운 이 날을 맞이해 축하드린다”고 축복을 전했다.

그는 “한 총재가 사랑하는 분들과 행복하고 영광된 날이 되길 기원한다”며 “(문 총재가 보낸) 미국에서의 100년은 미국의 놀라운 역사의 자랑스러운 한 부분”이라고 기억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통일교에 따르면 트럼프

이어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바라며 생일을 축하한다”고 맺었다.

통일교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측에서 인편을 통해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통일교에 따르면 트럼프

통일교는 이날 경기 가평에 있는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문 총재 100돌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한 총재를 비롯해 지미 모랄레스 전 과테말라 대통령, 페데리코 프랑코 전 파라과이 대통령 부부, 굿럭 조나단 전 나이지리아 대통령, 알프레드 모이시우 전 알바니아 대통령 등 약 3만명이 참석했다고 통일교 측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고 6일 밝혔다. 통일교에 따르면 트럼프

7일에는 같은 곳에서 64개국 3만여명의 남녀가 참가하는 국제합동결혼식 ‘2020 효정 천주축복식’이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