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오랜만에 공개된 유승호의 눈물나는 근황

2020년 2월 7일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자신에게 아직 많이 어린  ‘아픈’ 아들이 있다고 밝혔다.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현재 알 수 없는 질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있는 A 씨의 아들.

아들의 병을 어떻게든 고치고 싶었던 A 씨에게는 역시 ‘병원비’가 부담이었다.

하지만 엄청난 행운이 찾아왔다.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병원비 정산을 하는데 원무과에서 소득 수준에 맞게 지원받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줬다. 근데 그 도움을 준 분이 배우 유승호라는 말을 듣고 정말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액이 많고 적고를 떠나 이런 도움을 주신 것이 너무 감사했다. 이런 글을 여기에 적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너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끝으로 A 씨는 “아직도 병명을 모르는 간 질환을 가지고 있지만 도움 덕분에 돌도 지나고 걸어도 다닌다”라면서 “이런 인성을 가지고 계신 유승호 님을 항상 응원하겠다. 건강하시고 출연하시는 모든 작품이 잘되길 기도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마쳤다.

해당 게시글을 본 다른 누리꾼 역시 “옆자리 침대의 아이도 유승호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배우 유승호의 반갑고 훈훈한 근황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유승호의  팬카페에는 직접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유승호는 지난 몇 년 간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꾸준히 기부를 하고 있다. 하지만 기부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에 그의 선행이 A 씨의 글로 뒤늦게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