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발표된 우한 폐렴의 실제 ‘치사율’

2020년 2월 7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경증(초기증상)일 때 높은 전염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경증(초기증상)일 때 높은 전염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 가능성에는 여전히

무증상 감염 가능성에는 여전히 선을 긋고 있지만, 감염자의 바이러스 양이 극히 적은 경증 상태에서도 충분한 전염력을 보였다는 게 보건당국 판단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같은 감염병과 달리 경증 상태에서 양성률이나 전염력이 높은 게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경증(초기증상)일 때 높은 전염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 가능성에는 여전히

이어 “발열과 기침 증상 만으로는 감염병을 구별하기 쉽지 않다”며 “요즘 인플루엔자(독감)도 많이 유행하고 있어, 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얼마나 확진을 받을지 오늘과 내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은 당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명률을 4~5%로 관측했다가 이번에 위험도를 대폭 낮췄다.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위원회 자료를 인용해 치명률을 발표했지만, 지난 4일 중국 보건당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명률을 1.2%로 발표하고,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치명률이 0.16%로 낮았다는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경증(초기증상)일 때 높은 전염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 가능성에는 여전히

정은경 본부장은 “중국 지역별 사망자의 97%가 후베이성에서 발행하고 있으며, 사망률은 3.1%였다”며 “그중 우한이 4.9%로 가장 높고 인근 지역을 다 합치면 3.7%의 치명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유행하는 지역을 제외한 중국 내 사망률은 0.16%로 발표돼 수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경증(초기증상)일 때 높은 전염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 가능성에는 여전히

치명률은 어떤 병에 걸린 환자 중에서 그 병으로 죽은 환자의 비율이다. 의학적인 관리를 받고 있는 전체 환자 중 사망자 비율이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