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후 활동 쉬고 있는 송혜교가 최근 했다는 일..

2020년 2월 7일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안내서에는 미술관 전체 이야기를 비롯해 즐길 거리, 이용 방법 등이 들어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

또 층마다 대표 전시물 소개와 안내도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이 미술관에 ‘2020년 겨울 판’ 전시물의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앞으로 계절별로 전시물이 바뀔 때 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안내서 제공으로 외국인 관람객에는 한글의 존재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서 교수는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

송혜교와 서 교수는 지금까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

서 교수가 안내서 서비스 기획을, 송혜교가 제작 후원을 각각 맡았다. 이들은 유럽과 다른 도시의 유명 미술관·박물관에도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