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축하했다고 욕 먹은 이하늬가 보인 반응..

2020년 2월 11일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이 지난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LA에서 진행한 아카데미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이 지난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LA에서 진행한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기념 애프터파티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봉준호 감독, 이선균, 조여정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이 지난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LA에서 진행한 아카데미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영화에 안 나왔는데 왜 끼느냐” “수상 주인공도 아니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뺏어간다”는 이유로 이하늬를 비난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이하늬는 결국 11일 새벽(한국시간) 해당 사진들을 삭제했다.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이 지난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LA에서 진행한 아카데미

그러면서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 들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라며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하늬가 SNS로 사과하자, 또 한편에서는 “동료배우들을 축하하기 위한 마음인데 이를 너무 지나치게 지적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들도 나오고 있다.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앞서 이하늬는 영화 ‘기생충’ 팀이 지난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미국 LA에서 진행한 아카데미

한편 ‘기생충’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감독상, 국제극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