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입국한 ‘기생충’ 송강호가 공항에서 남긴 발언

2020년 2월 12일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관왕(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차지한 기생충 팀이 금의환향했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관왕(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차지한 기생충 팀이 금의환향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은 12일 오전 5시 15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봉준호 감독은 LA에서 추가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잔류했고, 다음주 귀국 예정이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관왕(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차지한 기생충 팀이 금의환향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최초로 외국어 영화로서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 배우들의 입국 현장인 만큼 이른 새벽임에도 입국장에는 취재진 90여명이 모였다. 이른 시간 탓에 많지는 않았지만 여러 팬도 이들의 등장을 기다렸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배우들은 밝은 모습이었고, 아카데미의 흥분이 아직 가시지 않은 듯한 표정이었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관왕(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차지한 기생충 팀이 금의환향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곽신애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에 나와주셔서,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감사한 만큼 송구스럽다”며 “따로 날짜를 잡고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같이 귀국하지 못했는데 저희끼리라도 인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그렇게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관왕(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차지한 기생충 팀이 금의환향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봉 감독의 귀국 이후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