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연돈보다 최고” 어제 갱신된 역대급 골목식당 가게

2020년 2월 13일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중 모녀가 함께 운영 중인 찌개백반집이 모두에게 훈훈함을 전했다.

백종원 대표의 솔루션이 있기 전부터 백반집에는 손님이 상당히 많았다.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무엇보다 이 백반집의 반찬이 매일매일 바뀌어 눈길을 끌었다.

백반집 사장님은 “손님 90%가 단골이다”라고 말해 “단골들 식성을 다 알고 있어서 손님들의 식성에 맞춰 반찬을 준다. 좋아하는 반찬을 드리고, 싫어하는 반찬을 뺀다”고 말했다.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이에 백종원 대표가 “그럼 저는 처음 왔는데 어떻게하냐”고 묻자, 사장님은 “그래서 처음 오신 분에게는 반찬을 다 내어드린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1인분이면 손님 취향에 맞게 드리고, 여러 명이 오면 여기 있는 반찬을 다 드린다”며 “좋아하는 반찬이 있을 수도 있고, 싫어하는 반찬이 있을 수도 있으니 다양한 반찬을 모두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그야말로 ‘가성비’와 ‘맛’을 모두 잡은 ‘역대급’ 골목식당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

매일매일 바뀌는 반찬의 퀄리티도 상당했다. 6000원이라는 싼 가격에 알찬 구성을 지닌 식단에 백종원 대표는 “진짜 잘 나온다”고 감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진짜 너무 먹고 싶은 곳이다” “무조건 가봐야겠다” “연돈 이상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