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코로나 검사 예정자가 사.망한 진짜 원인..

2020년 2월 13일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인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인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예정이었던 사망자 41세 남성 A 씨는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코로나19 검사 예정이었던 사망자 41세 남성 A 씨는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인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예정이었던 사망자 41세 남성 A 씨는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13일 수원중부경찰서와 성빈센트병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3분쯤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3가의 한 주택에서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거지내에서 A 씨를 발견하고 119구급대를 통해 A 씨를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인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예정이었던 사망자 41세 남성 A 씨는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A 씨는 평소 뇌졸중 약 복용자로 최근 3개월 간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지난달 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청도공항을 방문해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돼 있었다. A씨 가족은 “아침에 밥을 먹고, 속이 답답해 구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인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예정이었던 사망자 41세 남성 A 씨는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한편 A 씨와 접촉한 경찰 4명은 현재 격리 조치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