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나온 30번째 확진자 발생이 가장 심각한 이유..

2020년 2월 17일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앞서 29번째 확진자 B 씨는 15일 오전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 두 곳을 거쳐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됐다.

무엇보다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B 씨가 해외 여행 이력도 없고 환자 접촉자로 관리되지도 않았다는 점이다.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감염 경로가 불명확한 점이 더욱 우려되는 부분이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두 사람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다.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특히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보인다.

지역 사회에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환자가 나옴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의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의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확진자는 29번째 확진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번째 확진자 A 씨는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지역사회 감염은 한 번 뚫리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 역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6일 B 씨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