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가 상 받고 ‘마틴 스콜세지’에게 직접 받은 편지 내용

2020년 2월 19일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편지를 보냈다. 몇 시간 전에 그 편지를 읽었는데 저로서는 영광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봉 감독은 “나에게 개인적으로 보낸 편지라 내용 보내는 건 실례가 될 수 있다. 그동안 수고했고 쉬라고 했다. 대신 조금만 쉬라고 하시더라. 다들 차기작을 기다리니 조금만 쉬고 빨리 일하라고 편지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기뻤다”고 했다.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

또한 봉준호 감독은 유세윤과 문세윤 등이 수상 소감을 패러디하고 있는 것에 대해 “유세윤씨 천재적인 것 같다. 존경한다. 문세윤씨도, 최고의 엔터테이너이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해 웃음을 줬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까지 4개 상을 수상했다. 이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최다 수상 기록이다. 또 작품상 수상을 놓고 보면 한국 영화로도, 비영어권 영화로도 최초의 기록이다.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

‘기생충’은 지난해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 동시 수상은 ‘잃어버린 주말'(1946)과 ‘마티'(1956)에 이어 세번째며, 64년만에 나온 새 기록이다.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

‘기생충’의 수상 기록은 미국과 한국을 넘어선다. 시드니영화제를 비롯한 해외 영화제에서 19개, 골든글로브와 영국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한 해외 시상식에서 155개의 상을 수상해 이날 기준 전세계 주요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총174개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지난해 10월 북미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지난 17일 기준 북미에서만 4433만4442달러(약528억 7768만원)를 벌었으며, 월드와이드 흥행 수익은 1억9031만262달러(약2269억8304만원)을 기록 중이다.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코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의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기생충: 흑백판’을 오는 26일 개봉한다. 이미 국내에서 천만 관객 돌파에 성공한 이 영화가 또 한 번 흥행 기록을 낼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