윰댕이 직접 언급한 전남편과 아이 양육 상황

2020년 2월 20일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제를 모았던 것은 윰댕의 아들이 최초로 공개됐기 때문이다.

방송에서 윰댕은 10살된 초등학생 아들을 공개했고, 자신이 이혼을 한 사실을 언급했다.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

그는 “아이는 남자아이고 지금 초등학교에 다닌다”고 말하며 “제가 책임져야 할 사람이 많다보니까 말할 수 없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방송 전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남편과의 이별을 언급했다. 그는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다. 대도서관님과 만나기 전에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아이는 친정 엄마와 키우고 있다“고 털어놨다.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

또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왔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다”라고 설명했다.

방송에서 윰댕의 아들은 윰댕에게 ‘이모’와 ‘엄마’의 호칭을 같이 썼다.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

이에 윰댕은 “이제 이모말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말했다.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자신이 이혼을 했고 아들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두 사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이 화

윰댕의 아들에 대해 대도서관은 “좋은 친구가 되어주고 싶다. 어디가서도 자랑할 수 있는 멋진 친구가 되고 싶다. 그래야 아이가 더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애정을 보여줬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쳐, 윰댕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