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무서워지고 있는 ‘코로나19’ 현황 업데이트

2020년 2월 21일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이른바 ‘부평 코로나’ 의심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2명 추가됐다.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이른바 ‘부평 코로나’ 의심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2명 추가됐다.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 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 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인천시는 계양구 모 병원으로부터 이날 다행히 A 씨에 대한 음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이른바 ‘부평 코로나’ 의심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2명 추가됐다.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 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부평 코로나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오늘(21일) 추가 확진자가 52명 늘어나 총 156명이 됐다.

이중 139명이 격리 중이며, 격리 해제가 된 인원은 16명이다.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이른바 ‘부평 코로나’ 의심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2명 추가됐다.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 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한 명은 어제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한 조현병 환자 B 씨다.

현재까지 정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한 인원은 1만 4660명(전일대비 +1562명)이고, 이 중 1만 1953명이 음성 판정(전일대비 +715명)을 받았다.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이른바 ‘부평 코로나’ 의심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2명 추가됐다.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 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나머지 2707명은 현재도 검사를 진행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