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 막은 이탈리아에서 코로나 발생한 충격적인 원인..

2020년 2월 24일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3명을 포함해 최소 15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보고된 76명에서 두 배 증가한 것이다.

무엇보다 경제·금융 중심지인 밀라노가 있는 북부 롬바르디아주(州) 내에서만 110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밖에 에밀리아로마냐에서 9명, 피에몬테에서 6명, 수도 로마가 있는 라치오주에서 3명의 감염 사례가 나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망자도 기존 2명에서 3명으로 늘었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악성 종양 발병으로 롬바르디아주 크레마 지역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던 77세 여성이 이날 숨졌다. 앞서 롬바르디아주에 거주하는 또 다른 77세 여성이 지난 20일 숨진 데 이어 21일에는 베네토주의 78세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공식 보고됐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는 중국발 입국을 전면 불허하고, 중국을 잇는 정기 항공편을 임시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자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이유에서다. 로마에서 체류하던 중국인 관광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들의 동선을 추적하는 등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한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며칠 사이에 확진자가 폭증한 것은 물론 사망자까지 발생해 이탈리아 정부도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특히 중국 등을 여행한 적 없는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지역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규모 신규 확진 사례는 롬바르디아와 베네토주 두 지역에 집중돼있다. 이 곳은 이탈리아 전체 경제의 약 30%를 담당하는 지역이다.

감염자 수가 가장 많은 롬바르디아주에선 역학조사 결과 밀라노에서 남동쪽으로 약 70㎞ 떨어진 코도뇨(Codogno)라는 마을에 거주하는 38세 남성이 최초 확진자이자 이른바 ‘슈퍼 전파자’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이 남성은 지난 19일 폐렴 증세로 코도뇨 병원에 입원했는데, 이후 롬바르디아주에서 쏟아져나온 거의 모든 감염자가 해당 병원 의사·간호사·환자, 혹은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시지각으로 23일 밤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망자

다만 이 남성이 애초 어떻게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