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발표된 대구, 경북 봉쇄 조치의 실제 내용…

2020년 2월 25일

당정청이 코로나 대구 봉쇄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당정청이 코로나 대구 봉쇄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 최대 봉쇄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대책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 최대 봉쇄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이날 오전 당정청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방역상황, 마스크 수급 안정 대책, 경제 대책 등을 논의했다.

당정청이 코로나 대구 봉쇄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 최대 봉쇄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대책

우선 확산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결정했다.

‘최대한의 봉쇄 조치’라는 단어로 인해 대구와 청도의 출입을 전면 차단하는 것이냐는 논란이 일었다.

당정청이 코로나 대구 봉쇄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 최대 봉쇄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대책

그러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정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예비비 확보와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검역법 등의 처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당정청이 코로나 대구 봉쇄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 최대 봉쇄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대책

또한 임대료로 고통받는 중소기업·자영업자를 위해 임대료 인하 등과 관련한 건물주·자영업자 세제혜택도 추경에 포함키로 했다.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서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의무 공급으로 하기로 했으며, 마스크 수출물량은 하루 생산량의 10%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