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사재기하던 업체들 망하게 생긴 이유

2020년 2월 25일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져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매점매석, 무자료 거래 등 관련 불법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국세청이 260여개 관련 업체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섰다.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져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매점매석, 무자료 거래 등 관련 불법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국세청이 260여개 관련 업체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섰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25일 마스크 제조업체 41개, 최근 마스크를 대량 매입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222개 등 263개 마스크 관련 업체들을 긴급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조사에는 지방청 조사국과 일선 세무서의 조사요원 526명이 참여하며, 주요 점검 내용은 일자별 생산·재고량, 판매가격, 특정인과의 대량 거래,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이다.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져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매점매석, 무자료 거래 등 관련 불법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국세청이 260여개 관련 업체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섰다.

구체적으로 국세청이 들여다볼 위법 행위는 ▲ 마스크 제조업체의 무신고 직접판매 ▲ 제조·유통업체의 매점매석 ▲ 제조·유통업체의 판매 기피 및 가격 폭리(허위 품절 처리 후 고가 판매) ▲ 제조·유통업체의 유통구조 왜곡(특정인과 대량 거래) ▲ 브로커·중개상의 인터넷 카페·SNS 등을 통한 유통구조 교란행위 ▲ 마스크 무자료 거래(무증빙 현금거래, 밀수출) 등이다.

점검 결과 사재기나 폭리 등 유통질서 교란과 탈세가 확인된 업체의 경우, 국세청으로부터 본격적으로 세무 조사를 받게 된다.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져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매점매석, 무자료 거래 등 관련 불법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국세청이 260여개 관련 업체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섰다.

아울러 국세청은 적발한 매점매석 등 위법 행위를 관련기관에 즉시 통보해 벌금과 과태료 등을 물도록 조처할 방침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마스크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사재기, 폭리, 무자료 거래 등과 관련된 탈세 혐의자에 세무조사 등으로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