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대형사고 터졌던 1호선 상황 (+사진 추가)

2020년 2월 28일

오전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승객이 다퉈 유리창이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오전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승객이 다퉈 유리창이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지하철 1호선 열차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한국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지하철 1호선 열차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7시41분쯤 1호선 외대앞역에서 열차가 정차한 사이 출입문 유리창을 깨트렸다.

오전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승객이 다퉈 유리창이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지하철 1호선 열차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한국

당시 해당 열차 안에 있었던 한 승객은 “(A 씨가) 술에 취해 10분 동안 다른 승객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으며 난동을 부렸다”고 말하며 “자기가 모 기업 임원이라고 말하면서 여성 비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전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승객이 다퉈 유리창이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지하철 1호선 열차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한국

이에 남성 승객 두 명이 열차가 외대앞역에 정차하자 A 씨를 열차 밖으로 끌어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이에 격분하며 출입문 유리창을 훼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소란으로 열차 운행이 약 7분 지연돼 출근길을 불편하게 했다.

오전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승객이 다퉈 유리창이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지하철 1호선 열차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한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를 벌인 뒤 귀가 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사실을 인정하며 “승객들이 나가라고 해서 화가나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