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원하는 건 한예슬..” 가사 쓴 염따에게 직접 전화 건 한예슬

2020년 4월 1일

배우 한예슬이 래퍼 염따에게 직접 전화를 건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1일 염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 누나랑 전화했지 뭐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예슬은 박재범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Broken GPS’ 출연했다.

염따는 한예슬의 전화를 받고 들떠있는 모습이었다.

염따에 따르면 한예슬은 다모임의 노래 ‘중2병’에 나오는 가사를 문제 삼았다.

한예슬은 ‘돈은 있어 시간 없어 내가 원하는 건 한예슬급’이라는 가사를 보고 염따에게 전화를 걸어 “저를 디스하신 것이냐”라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염따는 “제가 어떻게 감히 한예슬을 디스하겠냐. 사실 제가 개인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여성 중 한 명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예슬은 “잘한다, 잘한다, 잘한다”라며 “음악 너무 잘 들었다. 굉장히 좋았다. 기분도 좋았고, 재밌었고”라고 말했다.

염따는 “갑자기 그걸 올리셔서 하와이에서 친구들과 휴가를 보내고 있다가 놀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모임 ‘중2병’ 가사 중 일부를 캡처해 게재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