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나들이 간 사진 올려서 욕 먹고 있는 유명 연예인

2020년 4월 9일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연예인이 한강 나들이를 간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연예인이 한강 나들이를 간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8일 젝스키스 출신 방송인 고지

지난 8일 젝스키스 출신 방송인 고지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와 아들을 데리고 한강에 놀러간 사진을 게재했다.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연예인이 한강 나들이를 간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8일 젝스키스 출신 방송인 고지

사진 속 고지용은 아내 허양임, 아들 고승재와 함께 야외에서 봄기운을 만끽하고 있었다. 여기에 “오랜만에 주말 나들이”라는 설명도 적었다.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연예인이 한강 나들이를 간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8일 젝스키스 출신 방송인 고지

하지만 코로나 시국인 만큼 누리꾼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안하고 아이까지 데려가다니” “지금 시점에 굳이 나들이 다녀왔어야 하느냐” “갔다왔더라도 사진 올리면 욕 먹는 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연예인이 한강 나들이를 간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8일 젝스키스 출신 방송인 고지

반면 이들이 답답함을 이기지 못하고 마스크를 쓴 채 바람을 쐬러 간 것까지 문제 삼을 수 없다는 입장도 있다. 그러나 개인 SNS 계정에 사진을 올린 건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고지용은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고지용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