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2020년 4월 23일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로 그 이유였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23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부진 사장이 지난 2016년 해당 병원에서 총 6차례 일반 미용시술을 받으며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은 사실이나 오남용이나 불법투약에 해당한다는 증거를 찾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수사 과정에서 병원 압수수색만 4차례 가까이 진행됐지만, 이부진 사장의 치료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는 찾을 수 없었다.

2016년 한 해 동안 해당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환자들 중, 이부진 사장을 포함한 4명의 투약량 기록이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병원 측은 분실을 주장했으나, 경찰은 서류 은닉 및 파기 가능성을 고려했지만 혐의를 밝혀낼 순 없었다.

당시에 작성된 마약류관리대장은 보존 기간이 지나 이미 폐기되어 병원 측의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경찰의 주장이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이부진 사장에 관한 내사는 종결됐지만, 별도로 해당 병원장은 의료법위반 혐의를 적용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로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

경찰은 이에 관해서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돼 구체적 혐의는 밝힐 수 없다”는 것이 결론이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