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라 방송했던 아나운서가 최근 방송에서 밝힌 후기

2020년 4월 29일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착용한 채 뉴스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실제 브래지어를 벗은 채 방송을 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착용한 채 뉴스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실제 브래지어를 벗은 채 방송을 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윤화, 임현주, 율희가 출연하는 ‘여인천하’ 특집을 준비했다.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착용한 채 뉴스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실제 브래지어를 벗은 채 방송을 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

이날 방송에 출연한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2월 ‘노브라 챌린지’에 도전하며 브래지어를 벗고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임 아나운서가 보여준 파격 행보에는 응원과 비판이 함께 뒤따랐다.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착용한 채 뉴스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실제 브래지어를 벗은 채 방송을 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

당당한 모습이 좋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관종(관심종자)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아울러 노브라 게시글을 SNS에 올린 것에 대해 임 아나운서는 이날 “관종이냐는 오해를 많이 받았다”면서 “게시글을 올린 이유가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착용한 채 뉴스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실제 브래지어를 벗은 채 방송을 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2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

또한 그는 안경을 쓰고 뉴스를 한 후 전세계에서 연락을 받았다고도 밝혔다.

임 아나운서는 “세계 외신들의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한 후 임 아나운서는 주한 EU 대표부에서 선정한 ‘한국여성대표’로도 발탁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시리즈 M’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