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2020년 5월 4일

연예인들이 팬들의 사진 요청을 받아주지 않을 것이라는 게시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예인들이 사진 찍어주는 걸 싫어하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일부 연예인들이 팬들과 사진을 찍어줬다가 겪은 상황이 소개됐다.

먼저 개그맨 김원효는 지난 2016년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사진 요청을 받았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브이’자를 그리는 사람들 사이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훈훈하게 사진을 찍어준 김원효였지만 이후 올라온 글의 내용은 심상치 않았다.

사진을 올린 시민은 “사회자 빈정상해 안찍을뻔 사진 찍는 데 얼마나 걸린다고 개튕김. 신부 만나러 간대. 와서는 정말 한장 찍어줌”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이어 해시태그로 ‘김수현인줄’ ‘박보검인줄’이라며 김원효를 비아냥거렸다.

해당 게시글을 본 김원효는 “연예인이라는 직업 이럴 때 회의감이 든다”고 말하며 “결혼식 사회 보러 가서 신부님을 먼저 만나야하는 게 맞는 것인데도 20분 간 사진 찍다가 그제서야 신랑신부 만나러 가는데 그리고 사진을 같이 찍어도 돌아오는 것은 욕”이라는 글을 남겼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배우 신소율 역시 야구장에서 사진을 찍어준 팬에게 “표정이 별로다. 한숨쉬면 다냐?”라는 이야기를 들어야만 했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개그맨 정종철은 함께 사진을 찍은 시민이 인스타그램에 “정종철 진짜 못생김” “77년생 소지섭이랑 친구래. 원빈이랑도 친구래”라고 비꼬는 글을 올리자 “못생겨서 죄송합니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김기수의 경우는 더 노골적이었다. 그와 셀카를 찍은 여성이 김기수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사진찍고 토 나올 뻔했다”라고 비하했던 것.

연예인들이 이제 사진 안 찍어주려고 하는 이유

이에 김기수는 “덕분에 트라우마 생겼다. 사진 찍어달라고 하시는 분들 의심할 것 같다. 사진도 함부로 못찍겠다”는 글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