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누나의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던 유명 배우

2020년 5월 12일

이혼한 누나의 자녀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법적 보호자가 된 배우가 있다.

이혼한 누나의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던 유명 배우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방송인 겸 외식 사업가 홍석천이 출연해 입양한 딸을 만났다.

홍석천 누님의 딸이자 지금은 홍석천의 딸이 된 홍주은을 마주한 홍석천은 ‘아빠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혼한 누나의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던 유명 배우

그는 “누님이 이혼을 하면서 제가 누님의 아이들을 책임지기로 했다”고 말하며 “아이의 성이 홍씨로 바뀌면서 친구들에게 혹시 놀림을 받을까 봐, 중학교에 올라갈 때 정식으로 부녀관계가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홍주은은 “막상 아빠처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혼한 누나의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던 유명 배우

이어 “아빠와 친구처럼 지내는 아이들이 부러웠다”면서 “아마 제가 졸업한 대학교 이름도 모르실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홍석천은 딸이 졸업한 대학에 대해 “요리 대학교…요리 학과? 대학 이름은 모르겠네”라고 답하며 당황했다.

이혼한 누나의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던 유명 배우

홍석천은 또 최근 변화된 환경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다고도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홍석천은 200여명의 직원들을 거느리고,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내건 외식 브랜드를 백화점에 입점시킬 정도로 잘 나가는 외식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현재는 “운영하는 식당이 1곳 뿐”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채널A ‘아이콘택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