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갔다왔는데요. 기침 발열..” 정국 오늘자 발언

2020년 5월 18일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가 18일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가 이태원에 방문했었다고 보도한 가운데, 정국 측이 입장을 내놨다.

이태원 갔다왔는데요. 기침 발열.. 정국 오늘자 발언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월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서 만나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방문했다.

이태원 갔다왔는데요. 기침 발열.. 정국 오늘자 발언

이후 네 사람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잠복기를 고려해 최소 2주간 조심해야 하지만 차은우와 재현은 방송활동을 이어갔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디스패치는 “실제로 ’97모임’ 멤버들이 들렸던 B 유흥시설의 경우 집합 금지 명령이 떨어진 곳이다”고 보도했다. 이곳은 바와 클럽의 중간 형태. 밀도가 높아 거리두기가 쉽지 않은 곳이다.

이태원 갔다왔는데요. 기침 발열.. 정국 오늘자 발언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정국이 4월 25일 저녁 지인들과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을 방문했다.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다.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태원 갔다왔는데요. 기침 발열.. 정국 오늘자 발언

이어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는 점을 깊이 반성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