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2020년 5월 19일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이 무책임한 견주에 분노했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지난 18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강형욱은 하루 평균 10시간을 혼자 지내는 강아지 ‘끼’를 만났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끼는 전조 증상 없이 사람에게 공격성을 보이거나 지나치게 사료에 집착하는 문제가 있었다.

집안 곳곳에서 끼가 물어뜯고 긁은 흔적들이 상당했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이를 본 강형욱은 끼의 상태가 견주의 문제일 것이라고 판단했고, 그 판단은 적중했다.

끼의 견주는 도저히 반려견을 기를 수 없는 생활 패턴을 가지고 있었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그는 아침 8시 30분에 출근해 6시 퇴근을 하는 직장인이었고, 집에는 아무도 없이 끼 혼자만 남아야 했다.

하지만 일이 끝난다고 견주가 바로 집에 오는 것은 아니었다. 약속이 잦아 더 오랫동안 끼를 방치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았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산책을 일주일에 얼마냐 하냐는 강형욱의 질문에 견주는 “일주일에 3번 정도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형욱은 “3번이라고 하면 1~2번 하겠네”라며 정곡을 찔렀다.

강형욱은 강아지들의 공격적인 성향이 생활 환경에서 비롯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강형욱 역대 가장 열받게 한 견주의 태도

강형욱은 “산책은 보호자의 책임이자 의무다. 아침 5시 30분에 일어나 하루 최소 2번은 산책시켜줘야 한다”고 경고했다.

견주는 “앞으로 끼의 스트레스를 해소해주고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개는 훌륭하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