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설’, ‘불륜설’ 고소하면서 민식이법 악플은 고소 못하는 이유

2020년 5월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민식이 아빠에게 카톡을 보낸 디시인’이라는 게시글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일진설','불륜설' 고소하면서 민식이법 악플은 고소 못하는 이유

'일진설','불륜설' 고소하면서 민식이법 악플은 고소 못하는 이유

게시글에 따르면 디시인은 ‘누가 민것도 아닌데 왜 민식이지? 달려든식이라고 해야되지 않음?’ , ‘민식이는 폭탄이 아니라 이제 시체인데’ 라는 죽은 민식이를 조롱하는 도가 지나친 댓글들을 캡쳐해 민식이 아빠에게 전송했다.

민식이 아빠는 해당 카톡에 대해 “고소라는 게 일일이 한명씩 서류접수해서 사비들여서 해야하는 부분이고 한 두명도 아니고 몇 천명이 넘어서 하고 싶어도 저희 형편에 할 수가 없네요. 마음만 감사히 받겠습니다” 라고 답변했다.

'일진설','불륜설' 고소하면서 민식이법 악플은 고소 못하는 이유

해당 글의 작성자는 카톡 캡쳐를 공개하며 ‘민식이 아빠가 일부러 고소를 안했다는 투로 말한다. 사실 적시의 경우 사자명예훼손죄가 성립이 안된다. 즉 고소해도 소용이 없다. 그래서 고소를 못하는 것’이라며 조롱했다.

뒤이어 부모를 욕할 경우에는 “어림도 없지” 라며 민식이 부모에 대한 영상을 올린 한 유튜버를 고소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캡쳐해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민식이 법이 잘못된 법이라고 해서 죽은 아이를 가지고 저러는 게 같은 인간이 할 짓이냐?” , “저 사람들 자식 잃은 슬픔 이해는 하는데 자꾸 신상 노출되는게 뭐 좋다고 저럴까? 이제 여기까지 왔으니 언론도 악플러들도 그만하지”, “애 가지고 드립치는 건 심했네” 등 도가 지나친 악플을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