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공장 직원 22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충격적인 이유

2020년 5월 20일

오리온 공장에서 일하던 20대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시민단체가 회사의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오리온 공장 직원 22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충격적인 이유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 등 여러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은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서 ‘억울한 죽음 이후 2달째 묵묵부답, 오리온은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모임 측은 “오리온 익산 3공장에서 근무하던 22세 여성 노동자가 올해 3월 ‘그만 괴롭혀라’라는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던졌다”며 “고인은 생전 사내 유언비어와 부서이동 등으로 괴로움을 호소했고 남성 상급자들로부터 성희롱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사는 제대로 된 사과 없이 ‘자체 조사 결과 아무 문제가 없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연락을 끊는 등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리온 공장 직원 22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충격적인 이유

그러면서 “직장 내 괴롭힘으로 희생된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시민사회모임에 따르면 지난 3월 17일 오리온 전북 익산공장에서 일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서모씨(22세)는 사망 전 직장 내 괴롭힘 등을 호소했다. 서씨는 업무시간 외에도 상급자에게 불려 다녔고 시말서 작성을 강요당해 울면서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사내 연애 중이던 서씨는 선임노동자들에게 “꼬리 친다” “남자 꼬신다” 등의 발언을 들었다며 친구에게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서씨가 상급자로부터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당한 사실도 있다는 유가족의 주장도 나왔다.

오리온 공장 직원 22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충격적인 이유

실제로 고인이 작성한 유서에는 “오리온이 너무 싫어” “돈이 뭐라고” “이제 그만하고 싶어” 등의 내용이 적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리온 측은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 이번 사건에 대해 회사 임직원들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안타까운 심정”이라면서도 “사건 발생 직후 회사와 노조에서 확인 조사를 진행했으나 직장 내 괴롭힘이나 부당한 업무지시 등 정황은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족 요청에 따라 두 차례에 걸쳐 경찰 조사를 진행했으나 회사와의 연관성은 없었던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며 “현재 고용노동부 익산지청이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도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 공장 직원 22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충격적인 이유

유가족에게 돈을 입금하고 연락을 끊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입금된 돈은 3월 급여와 사규에 정해진 본인 사망에 따른 경조금”이라며 “유족 측은 이를 위로금이나 보상금으로 오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추가로 제기된 성적인 괴롭힘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기존에 회사가 보고를 받거나 인지한 바는 없었지만 유가족의 문제 제기로 인지하게 된 즉시 조사를 시작했다”며 “문제가 있으면 법과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