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학기제 도입해주세요”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9월 신학기제 논의

2020년 5월 29일

수도권 내 코로나19의 확산이 심각해지자 ‘9월 학기제’ 논의가 또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9월 학기제 도입해주세요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9월 신학기제 논의

1차, 2차 등교 개학이 시작됐지만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나 학사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는 상황.

이 가운데, 이 기회에 국제적 기준에 맞는 9월 신학기제 시행을 검토해보자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서울 서대문구 충정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 9월 학기제를 논의할 범국가적 협의기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9월 신학기제와 관련한 목소리가 계속 나오는 만큼 아예 공론의 장을 만들어 찬반 여론을 정리해보자는 취지이다.

9월 학기제 도입해주세요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9월 신학기제 논의

하윤수 교총 회장은 “9월 학기제는 교육과정·학사·입시·채용일정 등 사회적 시계가 달라지는 것까지 고려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실익을 따져 중장기적으로 논의하고 도입 여부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부터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3월 학기제만 고집하자는 게 아니라 9월 학기제도 열어놓고 머리를 맞대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9월 학기제 도입해주세요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9월 신학기제 논의

현재 봄에 학기를 시작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한국, 일본뿐이다.

9월 신학기제가 시행되면 취학 연령을 6개월 앞당길 수 있고 해외와도 학기가 일치해 유학 준비 등도 수월해진다.

불필요한 방학, 학업 공백도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9월 학기제 도입해주세요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9월 신학기제 논의

하지만 10조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이 들고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는 이유로 9월 신학기제 도입은 지금껏 추진되지 못했다.

현재 일본은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된 상태며 당국은 어떤 결단을 내리게 될 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2 ‘후아유-학교2015’ , JTBC ‘스카이캐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