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도 못가지는 X..” 악플 받고 있는 김원효 반응..

2020년 6월 10일
						
						

개그맨 김원효가 도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

9일 김원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희 둘은 안되겠다~ 네이버 댓글 없으니 네이트에서 아주 신났구만~ 일단 신고버튼 누르면 댓글 지워도 오래도록 저장되어 있으니 해놨고 변호사한테 캡쳐해서 보내놨고 합의하면서 너희들은 얼마나 애들 잘키우는지 한번 보자~ 혹시라도 학대하고 있으면 죽는다 내손에”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김원효는 악성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너는 애나있고 그런 소리를 해라..애도 없는게 주둥이만 살아서’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럼 니가 데려다 키우든가..애도 못가지는 놈이 입만 살아가지고’라고 악플을 달았다.

앞서 김원효는 지난 8일 경남 창녕 아동학대 사건에 분노하며 “쓰레기같은 인간들. 제발 이럴거면 애 낳지마. 이제 내 주위에 애 때리다 나한테 걸리면 워밍업 귓방망이 5만대+코피나면5만대추가+실비보험없이 죽기일보직전까지 맞는다. 아놔 아침부터 열받네…휴. #내가따뜻하게한번안아주고싶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김원효는 해당 글과 관련해 악플을 게재한 두 네티즌을 향한 고소를 예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원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