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이 사람’보고 드라마 하면 망한다고 했었어요”

2020년 7월 3일

나영석 PD가 신원호 PD의 첫 드라마 제작 당시를 회상했다.

나영석 PD가 신원호 PD의 첫 드라마 제작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2일 tvN 유튜브 채널인 ‘채널 십오야’에서는 나영석 PD와 신원호 PD, 배우 김대명 씨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관련된 라

지난 2일 tvN 유튜브 채널인 ‘채널 십오야’에서는 나영석 PD와 신원호 PD, 배우 김대명 씨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관련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나 PD는 신 PD에게 드라마를 절대 하지 말라고 다그쳤던 일화를 꺼내 화제를 모았다.

신원호 PD는 원래 교양국 소속이었다가 예능국으로 넘어가 이우정 작가와 함께 ‘응답하라’ 시리즈로 드라마 데뷔를 했다.

나 PD는 “저보다 신원호 PD, 이우정 작가가 tvN에 먼저 갔던 상황에서 갑자기 드라마를 하겠다는 소리를 들었다. 급히 불러서 앉혀놓고 심각하게 얘기했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나 PD는 “당시 신 PD에게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 하는 거야’라고 말하며 (드라마를) 하지 말라고 다그쳤었는데, 이렇게 대단한 PD와 작가가 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신원호 PD는 “드라마 1, 2회를 찍어놓고 우리끼리는 재밌었는데 누구에게 보여주기가 부끄러웠다. 나영석 PD가 첫 시청자였는데 너무 재미있게 보더라”라고 말하며 “드라마는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 재밌다니까 불안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나영석 PD와 신원호 PD는 KBS 동기로 처음 만났다. 두 PD 외에도 ‘부부의 세계’의 모완일, ‘이태원 클라쓰’의 김성윤, ‘나의 아저씨’의 김원석 PD가 ‘황금 기수’라고 불리는 KBS 동기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채널 십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