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에 콘돔 끼며 성교육하려다 항의받은 교사 근황

2020년 7월 6일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밝혀 학부모의 항의를 받았다.

6일 해당 고등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 교사 A(30대) 씨는 지난주 1학년 기술·가정 수업 시간에 임신과 출산 단원 설명을 위해 학생들에게는 콘돔을 준비하도록 했다.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또한 A 교사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해 다음 수업 시간에 ‘콘돔 끼우기 시연’을 하겠다고 학생들에게 알렸다.

이 학교는 남녀 공학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성교육 수업 전해들은 학부모들이 학교 교장과 해당 교사에게 항의 전화를 걸었고, 결국 교사는 수업을 취소해야했다.

교장은 “콘돔과 바나나까지 준비하면서 자세하게 성교육을 시키는 것이 오히려 성폭행을 부추길 수 있다는 학부모의 항의를 받았다”며 “해당 교사는 자세하게 성교육을 하는 것이 교육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가 학부모 지적을 수긍해 수업을 취소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학부모들을 이해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학생들에게 콘돔을 끼우는 법을 직접 가르쳐주려던 교사가 학부모 항의를 받은 일이 벌어졌다. 최근 전남 담양의 모 고등학교 교사는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누리꾼들은 “콘돔 끼우는 법은 필수로 가르쳐야한다” “저게 무슨 성폭행 유발이냐” “피임법 가르친다는데 왜 난리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