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투신 자.살한 사실 밝혀진 유명 아프리카 BJ

2020년 7월 8일

아프리카TV의 초창기 시절 활동했던 BJ진워렌버핏이 사망했다.

아프리카TV의 초창기 시절 활동했던 BJ진워렌버핏이 사망했다. 8일 부천원미경찰서에서는 “BJ진워렌버핏이 사망했다. 현재까지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보강 수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8일 부천원미경찰서에서는 “BJ진워렌버핏이 사망했다. 현재까지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보강 수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진워렌버핏의 사망 소식은 유튜브 채널 ‘LA 리포트 & 뮤즈’ 방송에서 “진현기(진워렌버핏) 사망. 삼가 고인의 명예를 빕니다ㅠ” 라는 자막이 나오며 가장 먼저 보도됐다.

해당 방송에서는 “1인 신문 기자 A씨가 근 2년 동안 매일 방송에서 진워렌버핏을 힘들게 만들었다”라면서 “진워렌버핏이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안이 널리 널리 퍼져 공론화될 수 있도록 여러 언론사와 매체에 뿌려달라”라고 부탁했다.

사연을 접한 한 누리꾼은 “진워렌버핏이 방송 중 누군가 보낸 마약을 받았고 신고를 당해 경찰 수사를 받았다”라며 “그는 정신이 이상해졌고 벌금 구걸 방송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 시청자가 후원을 해준다고 해 번호를 받아 통화를 하던 중 갑자기 자위를 했다”라면서 “그 당시 A씨가 고소를 도와주겠다고 여성에게 접근해 재판까지 이어졌다”라고 덧붙여 주장했다.

재판 결과 진워렌버펫은 성희롱 혐의를 유죄 판정받았고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결국 다시 교도소에 들어가는 것이 두려웠던 그는 유서에 A씨를 규탄하는 내용을 적고 건물 20층에서 뛰어내렸다.

한편 진워렌버핏은 아프리카TV 초창기 BJ였으며, 과거 “유튜버 김이브와 결혼하고 싶다”, “여고생을 껴안고 싶다”라는 팻말을 들고 거리에 나와 논란이 된 바 있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아프리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