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묻히고 있는 하정우 마.약 사건 진행 상황

2020년 7월 13일   박지석 에디터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의혹에 휩싸였던 하정우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2일 SBS ‘8 뉴스’는 하정우 씨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하정우 씨가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와 자신의 이름이 아닌 친동생과 매니저 등의 이름으로 투약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앞서 하정우 씨는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면마취제로 쓰이는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았었다.

당시 하 씨는 “프로포폴 투약은 치료의 목적이었다”면서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하정우 씨는 지난 2월에도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았다. 그 당시에도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약 10차례 얼굴 흉터 치료를 받으며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라는 입장문을 발표했었다.

하정우 씨는 해당 매체에 “어떠한 약물 남용도 없었으며 다른 사람 명의로 진료받은 것은 해당 병원 요청에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이달 안에 단행될 검사 인사 전에 하정우 씨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