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 저의 학폭 가해자와 가족이 되게 생겼네요”

2020년 7월 14일

학창 시절 자신을 왕따시키고 괴롭혔던 가해자와 가족이 되게 생겼다는 글이 올라와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주동자와 동서지간이 될 것 같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가해자는 학창 시절 반 아이들을 선동해 A씨를 왕따시켰다. 하루하루가 고통이었던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겠다는 생각까지 하며 힘든 학창 시절을 보냈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왕따를 당했던 A씨에게는 고등학교 졸업이 가장 큰 위안이었다. 이제는 더 이상 가해자를 보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학창 시절 자신을 왕따시키고 괴롭혔던 가해자와 가족이 되게 생겼다는 글이 올라와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주동자와 동서지간이 될 것 같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에 따

이후 A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미국으로 유학을 갔다. 그곳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나 행복한 삶을 살아갔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 남편이 자신의 형에게 결혼할 여자가 생겼다며 그 여자의 인스타그램을 보여줬는데 거기엔 학창 시절 자신을 왕따시켰던 주동자의 모습이 있었다.

행복해 보이는 가해자의 모습을 본 A씨는 과거 왕따 당했던 자신의 모습이 떠올라 분노가 치밀었다.

하지만 A씨는 남편에게 이 사정을 얘기하지 못했다. 아주버님이 나이가 나이인지라 결혼하지 말라고 말릴 수가 없다는 것이다.

A씨의 고민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이 이렇게 좁다니”, “남편에게 말하는 게 우선이다”, “학창 시절 때 모습을 봐서 결혼생활도 문제가 있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운 마음을 비췄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2 ‘후아유’, 게티이미지뱅크, KBS2 ’99억의 여자’